title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메인페이지로
  • 등교하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팝업존

메인 플래시영역

서브플래시

교류활동소식

글읽기

제목
[일반] 2018년 11월 1일 목요일 뉴질랜드 방문 4일차
이름
학교관리자
작성일
2018-11-06


2018년 11월 1일 목요일 뉴질랜드 방문 4일차 오늘은 교외체험학습 날입니다. 오늘의 아침 미팅은 현장체험학습 장소 안내와 할로윈 축제 소감이었습니다. 어제 대부분의 학생들이 축제 이후 동네를 돌면서 'Trick or treat!'를 해봤다고 합니다. 사탕을 받은 친구도 있었고, 어떤 집은 사탕이 없어서 못받았다고 하더라고요. 현지에서 실제로 겪어보는 할로윈 축제라 평생 잊지못할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8시 55분 미니 버스에 올라 콤비타를 향해 출발했습니다. 약 15분 정도 걸렸는데요, 이 곳에서 꿀벌의 생애와 꿀이 만들어지는 과정, 벌집 관찰을 할 수 있고, 콤비타 회사에서 만드는 여러 가지 제품을 시식하고 구입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콤비타에서 근무하시는 카메룬의 아버지를 뵐 수 있어서 반가웠습니다. 그 다음 장소는 로토루아로 이동하였는데, 목적지인 마오리 빌리지에 도착하기 전 아이들이 무척 배고파해서 모닝 티타임 시간을 갖고 산책을 하기위해 중간에 Wakarewarewa Forest(The redwoods)에 들렀습니다.

그 다음 코스는 Government Garden 입니다. 이 곳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구경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시간이 예상보다 지체되어 로완선생님의 발걸음이 빨라지기 시작한 것이 이쯤이었을까요....ㅎㅎㅎ Government Garden을 나와 차로 약 15분쯤 이동하여 마오리 빌리지에 도착하였습니다. 이때 꾸물꾸물하던 구름은 세차게 비를 뿌리고 있었습니다.

(입장권 사러 간 로완선생님을 기다리며 비를 피하는 아이들) 드디어 마오리 빌리지 투어가 시작됩니다. 들어서자마자 코를 찌르는 유황의 냄새와 뿌연 김이 반기는 곳입니다.

원래는 1시 공연을 보고 2시부터 투어였지만, 투어 먼저 시작하고 공연을 보기로 하였습니다. 이곳은 마오리족 주민 60여명 정도가 전통을 지키며 실제로 거주하는 실제 지역입니다. 곳곳에서 솟아오르는 지열을 이용해 음식을 조리하기도 한다네요. 뜨거운 김을 한바탕 쐬었더니 다들 몸도 풀리고 좋았다고 하네요. 한국 생각난다는 친구들도 많았답니다~ 2시에 마오리족 전통 공연을 보았습니다.

모든 일정을 마치고 오후 3시가 넘어 학교로 돌아가는 길에 차가 흔들릴 정도로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었습니다. 날씨가 괜찮을때 여행을 마칠 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이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오늘 로완선생님이 엄청나게 고생하셨어요. 하교 후, 오늘은 다니엘(하민)의 집을 방문하는 날입니다. 원래는 두 가정 방문이었는데, 오늘 체험학습이 늦게 끝나는 일정이라 변동이 있었습니다. 내일은 로완선생님 집을 포함한 세 가정 방문입니다.

(침대 안 곰인형은 다니엘의 작품입니다ㅎㅎ)

다니엘 어머니이신 주드 바백씨는 타하타이 코스트 학교의 이사님으로, 이번 달 뉴질랜드 친구들의 한국 방문에 동행하십니다. 하민이가 영어를 잘 해서 어려움없이 잘 적응하고 있다고, 자랑스럽다고 칭찬을 해주셨습니다. 본인도 부모의 입장에서 먼 곳에서 온 하민이가 외로워하고 향수병에 걸릴까봐 걱정 많이 하셨다고 하네요. 다니엘은 축구를 잘 하고, 오늘 방문한 한국 선생님들에게 기타 연주를 들려주는 사랑스러운 아이였습니다. 그리고 동생 에밀리는 학교 방과후 프로그램에 참여하느라 만나지못해 아쉬웠지만, 하민이가 찍은 사진에서 세 친구가 즐겁게 노는 모습을 보게 되어 안심하였습니다. 오늘 밤 모든 홈스테이 가족은 저녁 식사 후 마운트 핫 풀에 놀러가기로 하였다고 합니다. 내일 금요일 밤에도 파파모아 해변에서 다같이 캠프파이어도 하고, 일요일에는 바베큐 파티도 계획하고 있으시다하니 얼마나 준비를 많이 하셨는지 느껴졌답니다. 오늘은 한국학생들은 서로를 오랜만에 만나서인지 편안해하고 즐거워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여러 사람들의 엄청난 배려심 덕분에 점차 편안해지고 있는 우리 아이들에게 다시 한 번 홈스테이 가족과 로완선생님, 뉴질랜드 친구들에 대한 매너, 예의를 다시 한 번 강조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숲속초등학교가 창작한 [일반] 2018년 11월 1일 목요일 뉴질랜드 방문 4일차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다음글
2018년 11월 2일 뉴질랜드 방문 5일차
/ 학교관리자
2018년 11월 2일 뉴질랜드 방문 5일차햇빛 쨍쨍한 맑은 날입니다.깨끗한 하늘이 반갑네요~오늘은 버디 친구와 함께 망가누이 산에 오르는 날입니다.학교부터 망가누이 산까지 차로 30분가량 걸리는데, 로완선생님과 애날리스 어머님, 벨 어머님 이렇게 두 분이 차량지원을 해주셔서 함께 이동하였습니다. 망가누이 산을..
이전글
10월 31일 수요일 뉴질랜드 방문 3일차
/ 학교관리자
10월 31일 수요일 뉴질랜드 방문 3일차오늘은 학교 교육과정 체험일입니다.오늘도 역시 아침 미팅을 갖고 시작되었습니다. 오늘은 할로윈 파티에 대한 이야기가 끊임없이 나왔습니다. 현지에서 진짜 할로윈을 경험한다는 사실과 홈스테이 가정에서 할로윈 분장 준비를 해주신 덕분에 아이들이 더 설레어하는 것 같습니다.이..

정책 및 학교홈페이지정보 영역

학교알리미

학교정보공시 학교알리미